본문 바로가기
뭐든찍어볼까

학운정

by mathpark 2020. 7. 2.

아내의 생일을 며칠 앞두고 뭐 먹고싶은 게 있는지 물어보니 얼마 전부터 계속 맛있는 간장게장이 땡겼다고 해서 제가 잘 아는 곳은 별로 없어서 추천해 달라하니 친히 알아보시고 정한 곳으로 바로 출발합니다.


인천에만도 연수구, 서구, 남동구, 미추홀구 등에 가게가 있는 꽤 유명한 곳이라고 합니다. 저희는 외곽 쪽에 자리하여 되도록 붐비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 남동구에 있는 지점으로 정했습니다. 결과적으로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30,000원도 비싸게 느껴지는데 최근에 가격을 더 올린 듯 합니다. 송도 쪽의 지점은 38,000원이나 한다니 그냥 납득을 해보기로.


네 식구니까 간장게장 4인분을 주문하고 잠시 기다리니 뜨끈한 숭늉과 담백한 된장국이 나와 일단 속을 다스려줍니다.


나물을 비롯하여 갖가지 밑반찬이 상에 차려집니다. 채소가 싱싱하고 특히 나물이 간이 딱 맞게 맛있습니다.


보리밥에 나물 넣고 고추장 넣고 참기름 넣어서 샥샥 비벼 뚝딱 한 그릇. 메인 음식이 나오기 전부터 맛있기 시작합니다.


드디어 간장게장 4인분 등장. 엄청난 비주얼에 모두들 입이 떡 벌어집니다. 만만치 않은 가격이라고 생각했던 걸 바로 잊어버립니다. 솔직히 큰 기대를 하지 않아 카메라를 챙겨오지 않은 것을 후회하게 되는 순간입니다. 잠시 멈칫했다가 이윽고 어마어마한 폭풍 흡입이 시작됩니다.


게딱지에 밥을 비벼 갈치조림(2인분 이상 기본 제공) 한 조각 얹어 싱싱한 채소에 싸먹으니 완전 개꿀맛입니다. 이 재미에 간장게장을 찾나봅니다.


짜지도 않고 비리지도 않고 양도 충분해서 근래에 가 본 집들 중에서는 단연코 엄지 척입니다. 아내와 아이들도 대 만족.


달달한 믹스커피 한 잔으로 마무리하니 세상 부러울 게 없습니다.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 때문에 잠시 망설이기도 했지만 아내의 생일을 맞아 제가 쏘는 것이므로 흔쾌히 따라 나섰을 뿐인데 충분히 감수할만한 맛입니다. 다음에는 양념게장까지 곁들여 먹어보기로 합니다. 지갑이 또 열리게 생겼습니다.


반찬과 게장이 간이 딱 좋았고 일하시는 분들도 너무 친절하고 부족한 게 있으면 바로 리필해 주시고 이곳은 그리 규모가 크지 않은 가게이어서인지 한적하기도 하고 전체적으로 매우 마음에 드는 곳입니다. 간장게장 좋아하시는 분들께 추천 때립니다.




'뭐든찍어볼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운정  (10) 2020.07.02
서산휴게소와 군산 이성당  (2) 2020.01.28
2019 한가위 서울 여행  (2) 2019.09.18
영흥도 바다고양이  (0) 2019.08.13
광주 챔피언스필드(#3)  (0) 2019.07.18

댓글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