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맞춤법5

신박한 맞춤법 파괴자들 · 멘토로 삶기 좋은 인물 · 골이따분한 성격 · 신뢰지만 나이가 어떻게 되요? · 에어컨 시래기 팝니다. · 죄인은 오랄을 받아라! · 성숙이에는 예약하기 힘들어. · 취사율 90프로면 죽는다 봐야지. · 나보고 일해라 절해라 하지마. · 수박겁탈기 · 마마잃은중천공 (남아일언중천금) · 이거 사생활치매 아닌가요? · 장례희망 · 오회말카드 (OMR카드) · 바람물질 · 시럽계 (실업계) · 나물할 때가 없는 · 동전의 가보치 · 지뢰사정법 · 삶과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부랄이던 눈 · 귀신이 고칼로리 (귀신이 곡할 노릇) · 물냉이 낮냐? 비냉이 낮냐? ← 너의 지능이 낮다. · 소 잃고 뇌 약간 고친다. · 내가 동해번쩍 서해번쩍했지. · 나랑 휴대폰 밖을 사람? 2019.01.07
'삐지다', '꼬시다', '딴지' 등 표준어로 인정 국립국어원, 「2014년 표준어 추가 사정안」 발표 이번에 새로 표준어로 인정한 항목은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째, 현재 표준어와 같은 뜻으로 널리 쓰이는 말을 복수 표준어로 인정한 경우이다. 그동안 '삐지다'는 비표준어로서 '삐치다'로 써야 했으나 앞으로는 '삐지다'도 '삐치다'와 뜻이 같은 표준어로 인정된다. 이렇게 복수 표준어로 인정된 말은 '삐지다', '눈두덩이', '구안와사', '초장초', '굽신거리다' 등 모두 5항목이다. 복수 표준어를 인정하는 것은 '발음이 비슷한 단어들이 다 같이 널리 쓰이는 경우에는 그 모두를 표준어로 삼는다'는 「표준어 규정」의 원칙을 따르는 것으로, 이미 써오던 것('삐치다')과 추가로 인정된 것('삐지다')을 모두 교과서나 공문서에 쓸 수 있도록 하.. 2014.12.16
‘짜장면’ 등 39항목 표준어로 인정 '자장면'이 표준어라고 익히 알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저는 단 한번도 '자장면'이라고 부른 적도 써본 적도 없었습니다. '만날'이 표준어라는 걸 알면서도 맨날 '맨날'이라고 했습니다. 이제 드디어 평소 쓰던 대로 '짜장면', '맨날'을 마음껏 외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뒤늦게나마 현실과 정서를 반영해준 국립국어원(http://www.korean.go.kr)에 박수를 드립니다. 국립국어원에서 밝힌 새로운 표준어의 항목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번에 새로 표준어로 인정한 항목은 크게 세 부류이다. 첫째, 현재 표준어로 규정된 말 이외에 같은 뜻으로 많이 쓰이는 말이 있어 이를 복수 표준어로 인정한 경우이다. 그동안 ‘간지럽히다’는 비표준어로서 ‘간질이다’로 써야 했으나 앞으로는 ‘간지럽히다’도 ‘간질이다’와 뜻.. 2011.09.01
돼/되의 구분법 돼/되가 많이 헷갈리는 건 사실입니다. 한국어의 문법 상 '돼/되' 의 구분은 '해/하'의 구분원리와 같습니다. 하지만 '해/하' 는 발음이 다르기 때문에 누구도 헷갈려하지 않지만 '돼/되'는 발음이 똑같아 많은 분들이 헷갈려하는 거죠. 무슨 소리냐구요? 해보면 압니다. '돼' → '해' '되' → '하' 로 바꿔서 생각하면 되는 겁니다. 예제를 풀어봅시다. '안돼 / 안되' → '안해/안하' 당연히 '안해' 가 맞죠? 따라서 답은 '안돼'. '안돼나요 / 안되나요' → '안해나요/안하나요' 말할 필요도 없죠? 따라서 답은 안되나요. '~될 수밖에 / ~됄 수밖에' → '할 수밖에/핼 수밖에' 할 수밖에 가 맞죠? 따라서 답은 될 수밖에. '됬습니다 / 됐습니다' → '핬습니다/했습니다' 했습니다가 맞죠.. 2011.04.19
틀리기 쉬운 맞춤법 제가 제일 싫어하는 틀린 맞춤법은 '다르다'와 '틀리다'를 구분하지 못하는 것입니다.아울러 '몇일, 몇 일' 좀 제발 쓰지 마세요. 정말 없어 보여요. ㅡ,.ㅡ 2010.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