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돌핀급발산

우리집 인테리어 #03

by mathpark 2023. 5. 26.

 

도배와 장판 시공까지 마치고 나니 이제 정말 막바지에 이르렀다는 실감이 듭니다. 빈 공간을 다시 채워 넣는 일이 남았습니다. 

 

거실 베란다 한쪽에 작은 창고가 있어 자질구레한 물건들을 수납했었는데 그것만으로는 부족하여 반대편 끝에 커다란 장을 짜 넣어 보다 넓은 수납공간을 확보했습니다. 

 

층고가 높지 않아 화려하고 멋진 조명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아서 거실등은 그냥 무난하게 심플한 3등짜리 LED를 달았습니다. 

 

나머지 방등과 주방등은 기존에 사용하던 것을 떼어놨다가 재활용했습니다. 구입하여 직접 달아둔지 오래되지 않았고 거의 같은 디자인이라 위화감이 없습니다.

 

꽤 감각적으로 보이는 현관등과 식탁등은 서비스로 달아주셨습니다.

 

현관 비디오폰도 작고 단순한 것이면 충분합니다.

 

주방에 냉장고장과 키큰장이 설치되었습니다.

 

싱크대도 완성이 되어 주방가전제품들을 빌트인 할 준비가 되었습니다.

 

큼지막한 신발장도 현관에 짜넣어졌습니다. 신발장 아랫부분에 조명이 들어오는데 역시 서비스로 달아주셨습니다.

 

안방 붙박이장 시공도 완료되었습니다.

 

식구들이 가장 원했던 중문 설치도 깔끔하게 완성되었습니다. 실물이 훨씬 마음에 듭니다.

 

이제 인테리어 공사는 모두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입주청소 후 이사만 다시 하면 되겠습니다.

 

가전제품은 다 골라놨는데 소파를 제외한 가구들은 아직 미정이라 인테리어 하는 동안 틈틈이 매장에도 방문하고 온라인으로도 견적을 뽑아 주문 들어갑니다.

 

우선 거실 테이블. 까사미아 매장에 갔다가 전시되어 있는 걸 보고 꽂히는 바람에 바로 계약했습니다.

 

가격이 꽤 비싸지만 깨지는 경우만 조심하면 세라믹 테이블은 관리하기가 너무 편하다는 소문을 듣고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왕이면 식탁도 바꿀까 하다가 식탁은 장모님이 주신 대리석 제품이 아직 멀쩡하여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아내가 가장 심혈을 기울여 고르고 고른 침대는 시몬스 퀸사이즈로 프레임보다는 매트리스를 중시해서 결정했습니다. 아이들 침대는 아직 쓸만하여 그대로 사용합니다.

 

고딩 아들 녀석이 자기에게도 선물을 달라 하여 누나에게 물려받아 쓰던 책상을 처분하고 풀세트로 새로 구입했습니다. 책상 조명이 뭐가 저렇게 비싸냐며 투덜댔으나 직접 받아보고 켜보고 꺼보니 납득이 됩니다.

 

대딩 딸아이는 서울에서 자취를 하고 있어서 작은방을 아빠의 서재 겸 공유해서 쓰는데 그래도 책상은 새로 하나 둬야 하지 않겠냐며 골라줘서 구입했습니다. 책장은 친구들이 예전에 선물해 준 일룸 제품을 그대로 쓰기로.

 

역시 아내와 딸아이가 장고 끝에 고른 화장대는 생각보다 저렴해서 놀라웠다는... ㅎㅎ

 

입주청소를 하고 이틀 뒤에 보관해뒀던 이삿짐이 들어왔습니다. 공교롭게도 딸아이 생일이 이삿날이었네요.

 

이삿짐을 푸는 것과 동시에 주문해뒀던 가전제품과 가구들도 한꺼번에 도착하여 정신이 없었습니다. 평일에 하루 휴가를 내서 하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일정이 겹쳐졌습니다.

 

에어컨을 설치하고 침대도 도착했습니다.

 

사전에 측정해둔대로 냉장고가 냉장고장에 딱 맞게 들어갔습니다. 핑크와 베이지 컬러가 제법 귀엽습니다.

 

식기세척기 역시 싱크대 아래 만들어 둔 공간에 쏙 들어갔습니다.

 

인덕션, 광파오븐, 청소기, 세탁기도 각자의 위치로. 원래 사용하던 스타일러는 둘 곳이 마땅치 않아 그냥 키 큰 장 옆에 붙이니 그럭저럭 나쁘지 않습니다.

 

소파와 티테이블과 안마의자도 제자리에. 안마의자의 색깔만 튀는 것이 보기 싫지만 더 이상은 무리입니다.

 

더 이상은 무리라고 했는데 막판에 변수가 생겼습니다. 상대적으로 집이 넓어졌다는 착각인지 오해인지 기존에 보던 55인치 TV가 작아 보입니다. 사람이란 참으로 간사한 동물입니다.

 

결국 계획에 전혀 포함되어 있지 않았던 TV까지 추가 주문합니다. 쓰던 TV는 친한 동생에게 넘겼습니다.

 

TV가 도착해서 설치해놓고 보니 이번에는 TV 스텐드장이 너무 작아 보입니다. ㅋㅋㅋㅋ 무게 때문에 위태로워 보이기도 하고 영 불편합니다.

 

 

결국 거실장도 새로 주문했습니다.

 

이제야 밸런스가 좀 맞는 것 같습니다. '이제 정말로 끝이다'라고 한숨 돌리려는 순간,

 

아뿔싸, 우리집 1층인데 아직 블라인드도 안 달고 뭐 하고 있었냐는(안개시트지 왕창 사다가 몇 군데 발라놓긴 했습니다만)... 급하게 동네 커튼집 수배하여 당일 견적 받고 바로 계약하고 며칠 만에 마무리. 

 

블라인드 설치하는 김에 하늘하늘한 커튼도 함께 달았습니다. 이제 진짜로 끝.

 


 

 

 

 

 

 

 

 

이것저것 신경 쓸 일이 너무나 많고 경제적으로나 시간적으로나 두 번 다시 할 짓이 못 되는 구축아파트 인테리어를 우여곡절 끝에 어찌저찌 무사히 마쳤습니다. 마치 새집이 된 것 같아 좋기도 하고 소요 비용을 어떻게 갚아나가야 하나 걱정도 되고 막상 해놓고 나니 또 이런저런 잡생각들이 꼬리를 뭅니다.

새로운 환경에서 새롭게 마음을 다잡고 식구들과 별 탈 없이 앞으로도 오랫동안 잘 살아나가기를 기대할 뿐입니다. 우리 식구 모두 수고했고 도와줘서 고맙습니다.

 

728x90

'엔돌핀급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집 인테리어 #02  (0) 2023.05.25
우리집 인테리어 #01  (0) 2023.05.24
캐논 컬러잉크젯 프린터 G5090  (0) 2023.02.17
프라다 리나일론 및 사피아노 숄더 백  (0) 2022.12.22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