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워서남주자

투시력 당근

by mathpark 2015. 5. 29.

미국 코넬대학 연구진이 초등학생을 대상으로한 두 실험을 통해 채소 명칭을 어린이의 흥미를 끄는 이름으로 바꿔 식단에 올리면 평소보다 2배 이상 많은 아이들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 번째 실험에서는 8세에서 11세의 초등학생 147명에게 '새로운 식단 시식'이라고 설명한 뒤 같은 양의 당근이 들어간 요리를 3일간 급식으로 제공하고 아이들이 먹는 당근의 양을 조사했다.

이중 하루는 당근이라고 언급하지 않고 나머지 이틀은 각각 당근을 '오늘의 음식', '투시력 당근'이라고 불렀다. 여기서 투시력이라고 하면 SF영화나 애니메이션 등의 어린이 프로그램에서 슈퍼영웅들이 가지는 특수 능력의 하나다.

그 결과 3일간 아이들이 섭취한 당근은 언급하지 않은 날에는 35%, '오늘의 음식 당근'이라고 알려준 날은 32%, 그리고 '투시력 당근'이라고 부른 날은 무려 두 배에 가까운 66%로 나타났다.

두 번째 실험에서는 2곳의 인접한 초등학교에 같은 식단의 급식을 제공하고 한 학교에서는 원래대로 다른 학교에서는 채소에 바뀐 이름을 붙여 식단을 만들었다.

이 결과 각 학교 아이들의 채소 섭취 비율은 '브로콜리', '껍질 콩' 등의 일반 호칭으로 식단에 올린 학교는 18%, '파워펀치 브로콜리', '바보같고 우스운 껍질 콩' 등의 흥미를 유발하는 채소 이름으로 식단을 만든 학교는 36%로 나타났다.

즉 두 번의 모든 실험에서 호칭을 바꾸는 것만으로 채소의 섭취량이 두 배가 되는 결과를 보였다.

연구를 이끈 브라이언 원싱크 박사는 "요리를 바꾸거나 강제로 먹이지 않고 호칭의 차이로만 아이는 채소를 더 먹는다."면서 가정에서도 배트맨 등의 슈퍼영웅을 연상시키는 이름을 붙이는 것을 권장했다.

채소에 강하고 멋지거나 재밌는 이미지를 주면 아이가 잘 먹지 않는 채소를 먹게 된다는 것이다.




'배워서남주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류 역사상 최초 <블랙홀> 관측 성공  (0) 2019.04.12
올빼미와 부엉이를 구분하는 법  (0) 2019.02.15
투시력 당근  (1) 2015.05.29
대화의 빈도  (0) 2015.05.29
매운 닭발 만들기  (0) 2015.03.19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