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엔돌핀급발산

소니(SONY) 이어폰 DR-XB23VP

by mathpark 2011. 10. 25.

Optimus-Q(LU2300)를 사면서 번들로 제공받은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으면서 늘 뭔가 모자람을 느끼며 아쉬워하던 차에 티켓몬스터에서 메일이 날아왔습니다.
말 그대로 반값. 물론 소셜커머스의 반값 정책이라는게 그리 믿을만한 것은 아니지만 비슷한 사양의 10만원대 이어폰 보다는 브랜드 이미지와 가격에 비추어 보았을 때 뒤떨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 마음을 비우고 주문을 하고 말았습니다.






커다란 박스에 비해 내용물은 초라한 크기입니다.^^;







작은 상자 안에서 다양한 내용물이 쏟아져 나와서 흠칫했습니다.
자세한 구성은 맨 아래쪽의 이미지들을 참고하세요.





이어폰 줄이 원통형의 일반적인 것들과 다르게 납작한 일자 모양입니다.
꽤 두꺼운 편이어서 끊어질 것 같은 불안감이 없고 무엇보다 잘 꼬이지 않습니다.
대신 기존에 가지고 있던 이어폰 줄 정리하는 도구는 쓸모가 없어졌습니다.
리모컨과 마이크가 달려 있어 스마트폰에 유용하고 음악 들을 때와 통화할 때 모두 안정적으로 작동합니다.
다만 좌우대칭 Y자 형태의 가운데에 위치하여 통화할 때는 일정 부분 들어올려줘야 안심이 되는군요.
 




혹시 기기와 호환이 잘 안되는 것을 대비하여 별도의 변환코드를 제공합니다.
다행히 제 폰에는 저것을 연결하지 않아도 잘 작동이 됩니다.






옷에 고정시킬 수 있는 클립과 귀 구멍 크기에 맞출 수 있도록 이어버드 4종류가 색깔별로 제공됩니다.





길이도 넉넉하고 꼬이지 않는게 최대의 장점이네요.
음질은.. 중저음도 고음도 무난합니다.
완전 뿅가는 좋은 소리를 내지는 않지만 5~6만원 대의 제품들 보다는 훨씬 낫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젠하이저의 10만원대 제품군과 거의 비슷한 소리를 내는 것 같습니다.
특히 MP3 플레이어의 이퀄라이저를 어떻게 조정하느냐에 따라 음질의 차이가 많이 나니 개인적인 취향에 맞추어 조절하여 사용하면 무리가 없을 듯 합니다.
참고로 저는 Player Pro라는 어플로 음악을 듣는데 EQ를 Headphones로 설정하고 듣는 것이 제 귀에는 가장 좋습니다.
'나는 꼼수다'를 들을 때는 EQ를 끄고 들으니 사람 목소리가 더욱 깨끗하게 들리구요.

간만에 SONY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으니 중고등학교 때 생각도 나고 해서 그 때 한창 들었던 음악 넣어서 열심히 듣고 다닙니다.
요놈은 좀 오래 써먹어도 될 듯 하여 나름 잘 샀다는 생각을 합니다.^^  

제품에 대한 자세한 스펙과 구성은 아래의 이미지로 대신합니다.













아참, 다양한 컬러가 준비되어 있었는데 순식간에 모두 매진되고 블랙만 고를 수 있어서 아쉬웠습니다.ㅡㅡ;
또한, 아이폰 용은 디자인이 동일한 제품이 따로 있더군요.


'엔돌핀급발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3.5" IDE HDD Case  (0) 2012.01.19
New Balance H710  (0) 2011.11.28
소니(SONY) 이어폰 DR-XB23VP  (0) 2011.10.25
Original Buff - CELTIKNOT  (0) 2011.10.21
TROIKA 3-ring 가죽 키홀더  (0) 2011.09.2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