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이개그노트

똑똑한 죄수

by mathpark 2011. 4. 19.

주고받는 편지가 모두 검열을 당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교도소의 한 죄수가 아내로부터 편지를 받았다.
"여보 텃밭에 감자를 심고 싶은데 언제 심는 게 좋죠?" 하고 묻는 편지였다.

그는 이렇게 답장을 써서 보냈다.
"여보 우리 텃밭은 어떤 일이 있어도 파면 안되오. 거기에 내 총을 묻어 놓았기 때문이오."

며칠이 지난 후 그의 아내에게서 또 편지가 왔다.
"여보, 수사관들이 여섯 명이나 와서 텃밭을 구석구석 파헤쳐 놓았어요."

이에 죄수는 즉시 답장을 써 보냈다.
"지금이 감자를 심을 때요."





'하이개그노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맹인과 맹인견  (0) 2011.04.19
점(占)  (0) 2011.04.19
똑똑한 죄수  (0) 2011.04.19
사랑  (0) 2011.01.16
인류가 풀지 못한 영원한 숙제  (0) 2010.12.2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