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가시노 게이고7

방과 후 - 히가시노 게이고 ◆ '머신'이라서 우리를 인간으로 봐주는 것 같다. ◆ 이상할 만큼 침착한 살의가 내 안에서 끓어올랐다. ◆ "시시해." 입 밖에 내어 말해보았다. 나 자신의 삶에 내던진 말이었다. ◆ 기다리는 것쯤은 나도 할 수 있다. 기나긴 방과 후가 될 것 같구나, 라는 생각도 해가면서. ★★★☆☆ 《방과 후》는 히가시노 게이고가 작가로 전업하는 데 결정적인 계기가 된 작품이다. 그전까지 엔지니어로 일하던 히가시노 게이고는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상하면서 일약 주목받는 신인으로 떠올랐다. - 역자 후기에서 2020. 6. 26.
매스커레이드 나이트 - 히가시노 게이고 ◆ 지나치게 가까이 다가가는 바람에 상대를 상처 입히는 일도 있으니까요. ◆ 어떤 일을 의심하고 또 의심한 끝에 마침내 의문이 풀려버리면 인간이란 더 이상 그 일에 대해서는 의심하지 않게 돼. ★★☆☆☆ 분량은 많으나 긴장감이 떨어지고 지루하다. 정도로 충분한 듯. 2019. 10. 4.
용의자 X의 헌신 - 히가시노 게이고 ◆ 초조해한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이 방정식에는 반드시 해답이 있다. ◆ 앞으로 조금만 더 참고 견디면 된다는 말은 너무 무책임하다. 앞으로 조금만이라니, 대체 어느 정도의 기간이란 말인가. 구체적으로 제시할 수 없는 사실을 얘기해서는 안 된다. ◆ "사람이 풀기 힘든 문제를 만드는 것과 그 문제를 푸는 것 중 어느 쪽이 더 어려울까 하는 거야. 단, 해답은 반드시 존재한다고 치고 말이지. 어때, 재미있을 것 같지 않아?" ◆ 수학을 정말로 이해할 수 있는 학생은 극소수인 데다 고교 수학 같은 낮은 수준의 해법을 학생 모두에게 암기시켜 봐야 별 의미도 없는데 말이다. 이 세상에 수학이라는 난해한 학문이 있다는 것 정도만 가르치면 그걸로 족하다는 게 그의 주장이었다. ◆ "....... 그가 제시한.. 2019. 5. 28.
미등록자 - 히가시노 게이고 ◆ 인간 사회에서 문제가 전혀 없다는 게 과연 가능한 일일까. ◆ "모든 걸 알 수 없기 때문에 끌리는 거야. 알게 되면 사랑은 끝나지. 사랑이란 빈 정보를 채우는 행위야." ◆ "기도는 신에게 소원을 비는 게 아니야." ...... "스스로 정화하는 거지. 보답을 구하면 안 돼." ◆ 종이에 인쇄된 책은 전부 없어질 거라고들 했지만 지난 십 년간 조금도 줄지 않았다. ◆ "어느 세상에나 신분이란 게 존재해. 인간은 결코 평등하지 않아." ★★☆☆☆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 중에서 유난히 진도가 잘 안 나가는 편. 2019. 5. 1.
매스커레이드 호텔 - 히가시노 게이고 ◆ 어떤 일로 인간이 상처를 입는지, 타인으로서는 알 수 없는 것이다. 45.761871, 143.80394445.648055, 149.85082945.678738, 157.78858546.609755, 144.745043 ★★★☆☆ 호텔 살인 사건은 언제나 흥미를 불러 일으킨다. 2018. 11. 3.
라플라스의 마녀 - 히가시노 게이고 ◆ "내 눈에 보였던 것이 모든 것, 이라고 하면 되지 않겠느냐" ◆ "절대 아무한테도 말하지 않는다고 약속해도 안 돼?" "안 되지. 그런 약속은 믿을 게 못 된다는 거, 너도 잘 알잖아?" ◆ "미래가 어떻게 될지 모르기 때문에 사람은 꿈을 가질 수 있습니다" ◆ "얼핏 보기에 아무 재능도 없고 가치도 없어 보이는 사람들이야말로 중요한 구성 요소야. 인간은 원자야. 하나하나는 범용하고 무자각적으로 살아갈 뿐이라 해도 그것이 집합체가 되었을 때, 극적인 물리법칙을 실현해내는 거라고. 이 세상에 존재 의의가 없는 개체 따위는 없어. 단 한 개도." ★★★☆☆ 나비에 스토크스 방정식과 라플라스 이론이 궁금하다면 맛을 좀 볼 수 있다. 2018. 10. 1.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 히가시노 게이고 ◆ 난 내가 못하는 걸 남한테 하라고는 못해. ◆ 인간의 마음속에서 흘러나온 소리는 어떤 것이든 절대로 무시해서는 안 돼. “남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일은 대개 분별력 있고 지식이나 경험이 많은 분이 해야 하는 것이지요. 하지만 일부러 미숙하고 결점투성이인 젊은이들로 했습니다. 타인의 고민 따위에는 무관심하고 누군가를 위해 뭔가를 진지하게 생각해본 일이라고는 단 한 번도 없었던 그들이 과거에서 날아온 편지를 받았을 때 어떻게 행동할까, 우선 나부터 무척 궁금했습니다.” “여러분이라면 어떤 고민을 상담하시겠습니까? 나라면 이웃과의 사이를 좋게 하는 방법을 상담하겠습니다.” - 히가시노 게이고 ★★★★★ 히가시노 게이고를 단 한 권만 읽을 수 있다 한다면 단연 이 책이다. 2017. 9.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