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킬러2

파과 - 구병모 ◆ 바닥을 구르는 마른 낙엽 같은 인간들이라도 너 자신의 모든 역량을 머리끝까지 끌어올려서 상대해. 자꾸 얕봐가면서 식은 죽 먹기라고 팔랑팔랑 덤비다간 쓰지 않은 힘의 양만큼 너에게 되돌아올 테니까. ◆ 누군가에게는 숨 쉬는 것만큼이나 당연하고 사소한 권력이 다른 이에게는 증오를 넘어선 제거 욕망을 불러일으킬 수 있었다. ◆ 일어나는 대부분의 일은 아무것도 아닌 것들의 조형과 부착으로 이루어진 콜라주였고 지금의 삶은 모든 어쩌다 보니의 총합과 그 변용이었다. ◆ 이제 내가 당신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당신은 이미 늙었고 완고하며 현명함과는 거리가 멀지. ◆ 나름의 아픔이 있지만 정신적 사회적으로 양지바른 곳의 사람들, 이끼류 같은 건 돋아날 드팀새도 없이 확고부동한 햇발 아래 뿌리내린 사람들을 응시하는 .. 2020. 4. 25.
컨설턴트 - 임성순 ◆ 그는 자신의 라이벌에 비해서 충분히 비겁하지도, 냉혹하지도 못했다. 삶은 참 모호한 것이어서 결정적 순간에 한 인간이 지닌 인간적인 장점이 그를 몰락시킨다. ◆ 진정한 구조는 결코 조정되지 않는다. 사라지는 건 늘 그 구조의 구성원들뿐이다. ◆ 놀기 위해 학습을 해야 한다니. ◆ 어떤 이들은 한 번도 타본 적 없는 자동차의 최고 시속을 알고 있다. 비단 자동차만의 이야기가 아니다. 먹어본 적 없는 와인과 가져본 적 없는 오디오와 소유할 일 없는 보석, 입어볼 수 없는 옷들을 우린 열망한다. 언젠가 그런 것들을 갖게 되리라 상상하면서. ◆ 어느 누구도 너무 많은 것을 안고 살아갈 수는 없다. 살아남기 위해서 때때로 어떤 것은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 설사 그것이 소중한 것이리라 예감하더라도. ◆ 공정함.. 2014. 8.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