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생활단상

13계단 - 다카노 가즈아키

by mathpark 2019. 6. 7.

◆ 어른이 되어 잃은 것은 남아도는 시간이다.



◆ 사람이 사람을 정의라는 이름하에 심판하려 할 때 그 정의에는 보편적인 기준 따위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 "좋은 소식과 나쁜 소식이 있는데 어느 쪽부터 듣고 싶나?"
"네? 그럼 좋은 소식부터."
"우리 작업이 벌써 반이나 끝났어."
"나쁜 소식은요?"
"우리 작업이 아직 반밖에 안 끝났어."


★★★☆☆ 명실상부한 다카노 가즈아키의 대표작.



댓글0